[문화일보] 그 섬 찾아 4년 스케치 그림으로 ‘독도 알리기’ > 보도자료

본문 바로가기
  • english
  • chinese
  • korean

Newsroom

언론자료
보도자료

[문화일보] 그 섬 찾아 4년 스케치 그림으로 ‘독도 알리기’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-11-20 13:17 조회289회 댓글0건

본문

f7ab3d00104ac24c3e85ad1e1af49290_1542687

 

국내 화단에서도 ‘독도 알리기’에 나섰다. 동해와 독도를 음악, 미술, 문학 등으로 국내외에 널리 알려온 사단법인 라메르에릴(La Mer et L’Ile·‘바다와 섬’, 이사장 이함준 전 국립외교원장)은 5번째 동해·독도 특별기획전인 ‘독도미학(獨島美學)’전을 21일부터 12월 11일까지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최한다.

서용선, 김근중, 정종미, 김선두, 오병욱, 이종송 등 중견작가 21명과 사진작가 2명이 참여하는 이번 전시는 작가들이 4년째 매년 독도를 직접 방문해 독도에서 스케치를 하고, 특유의 화풍으로 녹여낸 작품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. 이번 전시에 이어 내년 3·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, 중국 상하이(上海) 및 베이징(北京), 이탈리아 로마, 프랑스 파리에서도 전시가 열릴 예정이다. 라메르에릴은 매년 5월 독도를 방문, 그곳에서 얻은 영감과 감동을 미술작품과 아름다운 곡, 연주 등으로 선보여 왔다.

이함준 이사장은 “예술가들이 음악, 미술, 시 등 순수예술로 동해와 독도를 표현한다면 동해와 독도는 우리 문화와 삶의 일부가 돼 우리의 바다와 섬으로 승화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 

https://news.naver.com/main/read.nhn?mode=LSD&mid=sec&sid1=103&oid=021&aid=0002372502&fbclid=IwAR1gOVcHzA_6ib8E4BQlnNSnohBhklvQMFdylSgDU48AF696oWg7w8W5ZWs